회원로그인

지역별 정보
근무별 채용정보

 
작성일 : 13-07-28 12:20
비정규직 61% "7월 들어 고용불안감 높아져"
 글쓴이 : 운영자
조회 : 649  
비정규직 보호법이 지난 1일부터 적용됐지만 비정규직 직장인 10명 중 6명이 법 적용 이후 오히려 더 큰 고용불안감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(www.saramin.co.kr 대표 이정근)은 최근 회원 중 비정규직 직장인 361명을 대상으로 '비정규직법 적용 이후 고용불안감이 더 높아졌는가?'란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60.9%가 '그렇다'라고 응답했다.

남아있는 계약기간이 가까워 올수록 불안감은 더 커졌다. 계약 종료일이 '1년 미만'으로 남은 사람의 65.5%가 불안감을 느꼈으며 '무기계약'을 한 경우도 절반에 가까운 인원이 불안감을 느꼈다.

응답자 중 81.4%가 재취업시엔 비정규직을 원하지 않는다고 대답했으며 그 이유로 '낮은 고용안정성'(28.9%)를 첫 번째로 꼽았다. '차별대우'(21.4%), '낮은 정규직 전환기회'(14.6%), '급여문제'(11.2%)가 뒤를 이었다.

한편, 구직자와 직장인 1294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법에 대한 생각을 알아본 결과 83.1%가 '부정적'이라고 답했다. 이유로는 '계약만료 직전 해고가 빈번할 것 같아서'(35%)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. 이밖에 '비정규직만 계속 늘어날 것 같아서', '해고관련 구제 대안이 없어서', '기업에만 혜택이 돌아갈 것 같아서' 등이 있었다.

긍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'정규직 전환기회가 생겨서'(37.9%)를 가장 많이 택했다. 이외에도 '책임감 있게 근무할 것 같아서', '정규직과 양극화가 줄어들 것 같아서', '비정규직 대우가 나아질 것 같아서' 등의 의견이 있었다.

(아시아경제 - 20090713)

 
   
 


광고
고객센타
  • 잡밴드 JOBBAND
  • 잡밴드 JOBBAND | 설립일 : 2004년 12월29일 | 대표이사 : 손재명
  •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도림동 31길 4 대림 위너빌 704호 | 사업자등록번호 605-08-83331
  • 통신판매업신고 : 제2010-서울영등포-0490호 | 직업제공사업 신고필증 : j1204220140001
  • 오전9시-오후6시 / 토,일 공휴일 제외(12시-1시 점심) | 이메일 : jobhankook@naver.com
  • Copyright ⓒ 2007-2022 jobband.co.kr All rights reserved.
은행정보